랜드모아
모아[손님] 검색   로그인    


 
업종 뉴스
 


수해 빌미로 20조원 규모 '4대강 2차사업' 추진? (종합)
  2011-08-07 22:07:59 댓글:(0)   조회:902



황우여 "홍수 대책 일환으로 지류·지천 사업 요구하는 경우 생겨"

[CBS 윤지나 기자] 정부와 한나라당이 수해 방지대책이라며 4대강 지류·지천 사업을 재추진하는 분위기다. 지류·지천 사업 논의는 지난 4월 정부가 추진했다 '4대강 2차 사업'이라는 비판여론에 중단됐던 것으로, 이번 수해를 계기 삼아 다시 부상한 것이다.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은 3일 수해대책 관련 당정회의에서 "4대강 등 국가 하천은 피해가 거의 없었으나 지방하천, 소하천에서는 제방이 붕괴되고 범람으로 인한 주변지역의 피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4대강 사업의 성과를 재차 설명한 뒤 "남은 사업이 완벽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예산 편성 등에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우회적으로 지류·지천 사업의 재추진 의도를 밝혔다.

이에 대해 황우여 원내대표는 "지난 추진 때는 재정 형편이나 환경 문제 등으로 진행이 안됐는데 이번에는 지자체들이 홍수 대책의 일환으로 지류·지천 사업을 요구하는 경우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정진섭 정책위 부의장도 "4대강 사업의 연장으로 정부가 지방하천과 소하천 등에 직접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당정 간 공감대가 형성됐다.

평시에 지방하천·소하천은 지자체 관할로, 수해 피해가 일어나면 지자체가 구조, 대피에 이은 간단한 준설작업 등 복구를 한다. 그런데 정부가 지자체 관할의 지류, 지천 복구작업을 4대강 사업의 연장선상에서 대규모 중앙 재정을 통해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4대강 본류 사업은 이미 예산이 대부분 집행된 상태다. 이 때문에 정부는 지난 4월 지류·지천 사업을 추진한다며 20조원 가량의 추가예산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예산 규모가 4대강 사업에 버금가는 22조원에 이르는 데다 사업 필요성도 설득력을 얻지 못해, 지류·지천 사업은 당시 '4대강 2차 사업'이라는 비판만 받고 진행되지 못했다.

 


따라서 이날 당정 합의는 수해를 기회 삼아 수면 밑으로 가라앉았던 지류·지천 사업을 다시 추진하자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이런 지적을 의식한 듯 비공개 회의에서는 해당 사업을 지류·지천 사업이라고 부르지 말고, 추후 기상이변에 미리 대비한다는 의미에서 '항구복구 작업'이라고 이름 붙이자는 의견도 나왔다.

또 대규모 예산 편성의 명목도 '방재 예산'으로 해서, 정부가 지자체 관할의 지류·지천 관리에 국비를 투입하는 법적 근거를 두자는 아이디어도 나왔다. 이번 추가 사업으로 4대강 사업에만 40조가 넘는 돈이 투자됐다는 지적을 피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 부의장은 "정부가 기존 지류.지천 사업 개념을 가지고 있었고 당도 이번 기회에 지방하천의 기준을 강화할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아직 예산이 편성된 것은 아니고 공감대가 형성된 수준"이라고 말했다.



사대강지류 관련종목:




 댓글 (0)


업종 뉴스
페이지: 1∨gcstyle= / 6   


   한중 FTA 타결 수혜주는? 여행, 화장품, 한류 (1) 1111
   전기車 '씽씽'..부품으로 뜯어보는 942
   中 수출 기대감에 닭고기株 일제 상승 머니투데이 |683
   로봇株, 강세… 한·중 FTA 수혜주로 부각 이데일689
   "해외 면세점 추진" 공시에 株價 16배 뛴 곳도775
   코스닥 '역주행'에 신음하는 중소형 844
   관심 집중 ‘안심번호 서비스’ 알고보니…690
   중국,실적 개선주에 관심을 가져야 할때.890
   차이나 머니(중국자본)의 습격, 요동치는 주가898
   면세점..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등극?859
   test885
   CMG제약 (058820) - 발기부전 치료제 1(1) 1165
   北,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에 덮개 설치 중…발사 준937
   문재인 지지율, 손학규 추월 처음으로 두자릿수 111101
   [문재인 분석] 매너남, 밉지 않은 친노…문재인 신(푸른산)1078
   박근혜 자립ㆍ자활복지로 포퓰리즘과 차별화(푸른산)999
   정몽준, 한일 문제 올인…대선행보 본격화?(푸른산)922
   문재인, '연합정당 대통합론' 제시(푸른산)927
   2014년부터 고교 모든 과목 능력 따라 선택(푸른산)903
수해 빌미로 20조원 규모 '4대강 2차사업903
   문재인, 총선·대선출마 가능성 첫 시사917
   시스템 반도체(비메모리 반도체)와 콘텐츠를 더 키워(푸른산)(1) 959
   전국 학교 96%서 석면 검출… 건축재 철거·복원하(푸른산)(1) 934
   하반기 반도체시장, 메모리와 비메모리 명암 엇갈려(푸른산)967
   <제4이통사에 통신3社 주가 '무덤덤'900
     <중기중앙회, 제4이통사 진입 성공할까>903
   중소기업중앙회, 제4이동통신사업진출 의결(1) 940
   일본서 어떤 치료제도 소용없는 슈퍼 임질균 발견…세(푸른산)972
   "건설업, 하반기 해외수주 풍년"-신(푸른산)955
   [특징주]“서울시, 노인복지 기본조례안 통과”..관(푸른산)1058
≪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216
777
2742
686
4233
2661
1849
1051
1079
1041
1111
942
1446
1139
1204
 
인기 글
[손님]
2281
4356
2453
2282
2528
2787
4153
4972
2709
2388
2412
2385
2428
[푸른산] 테마주 목록
3162
2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