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모아
모아[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테마주 세분
 


이긴 李도 진 黃도…테마주는 다 빠졌다
  2020-04-17 09:17:35 댓글:(0)   조회:9




총선 승패와 테마주의 운명은 무관했다.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이 끝난 16일 정치인 테마주로 분류됐던 종목들은 대부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낙연 테마주로 불렸던 남선알미늄은 이낙연 전 총리가 서울 종로에서 압승을 거뒀음에도 이날 단 하루 만에 10% 이상 주가가 주저앉았다. 남선알미늄은 SM그룹 계열사인데, 이 전 총리 동생인 이계연 씨가 역시 같은 SM그룹 계열사인 삼환기업 전 대표이사였다는 점에서 테마주로 묶였던 종목이다.
지난 6일 6900원까지 올라갔던 주가는 열흘 만에 4475원까지 곤두박질치며 50% 이상 빠졌다. 이 전 총리는 종로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상대로 대승했지만, 이와는 무관하게 관련 테마주의 주가는 폭락한 것이다.

선거에서 패배한 황교안 전 대표 테마주로 분류됐던 한창제지 역시 16일 주가 약세를 면치 못했다. 황 전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후 한창제지 주가는 큰 폭으로 움직였다. 1월 3000원대 초반이었던 이 종목 주가는 2월 초 2000원대로 내려갔다가 중후반부터는 4000원대로 확 뛰었다. 이후 3월 19일엔 1655원까지 떨어졌고, 이후 다시 급등해 3710원까지 올라갔지만 총선이 끝난 후엔 2000원대도 위협받는 208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창제지는 최대주주인 김승한 회장이 황 전 대표와 성균관대 동문이고, 사외이사인 목근수 씨가 황 전 대표의 사법연수원 동기라는 이유에서 황교안 테마주로 분류된 바 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광진을에서 패배한 오세훈 후보 테마주 진양화학은 총선 하루 전날인 14일 다른 종목들이 빠질 때 유독 크게 주가가 상승했지만, 오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서 주가도 같이 미끄러졌다

총선 직전 3695원이던 주가는 16일 2800원으로 마감해 24.22% 폭락했다. 비례정당으로만 총선에 참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항상 따라다니는 안랩 주가도 크게 내려갔다. 안랩 주가는 총선이 끝난 16일 4월 중 가장 낮은 5만2400원에 마감했다. 전 거래일과 비교하면 6.93%나 빠진 것이다.




 댓글 (0)


테마주 세분
페이지: 1 / 7   


이긴 李도 진 黃도…테마주는 다 빠졌다10
   대선태마주 - 정치테마주, 총선 끝나자 폭락16
   정치 - 윤석열 관련주(1) 133
   정치 - 황교안 이낙연 관련주166
   드론 테마주 - 무인 항공 관련주1880
   가뭄 수혜주3
   삼성페이 관련주1967
   다음 달부터 도시가스 요금 4.4% 인상 - 도시가1872
   다음 달부터 도시가스 요금 4.4% 인상-도시가스 1870
   삼성바이오 수혜주(1) 1657
   돈육관련주1854
   .대선테마 - 김무성 관련주2390
     [RE] .대선테마 - 김무성 관련주1633
   대선 테마 - 반기문 관련주1982
   황우석 관련주 홈캐스트2119
   메르스 관련주 - 마스크&손세정제2128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주2243
   방사능 필터 관련주ㅣ방사능 보호제 관련주2627
   사물인터넷 관련주2057
   박원순 관련주2810
   반기문 UN사무총장 관련주2178
   반기문 인맥 관련주2439
   김무성 인맥 관련 테마주(1) 2705
   조류독감 관련주(1) 1912
     조류독감 관련주2143
   남북러 가스관 수혜주2938
   무상급식 관련주2697
   전기차 관련주(푸른산)(2) 2354
   제4이동통신 관련주(8) 2228
   노인복지(푸른산)(16) 2474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