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증권
모아증권[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테마주 세분
 


이긴 李도 진 黃도…테마주는 다 빠졌다
  2020-04-17 09:17:35 댓글:(0)   조회:25




총선 승패와 테마주의 운명은 무관했다.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이 끝난 16일 정치인 테마주로 분류됐던 종목들은 대부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낙연 테마주로 불렸던 남선알미늄은 이낙연 전 총리가 서울 종로에서 압승을 거뒀음에도 이날 단 하루 만에 10% 이상 주가가 주저앉았다. 남선알미늄은 SM그룹 계열사인데, 이 전 총리 동생인 이계연 씨가 역시 같은 SM그룹 계열사인 삼환기업 전 대표이사였다는 점에서 테마주로 묶였던 종목이다.
지난 6일 6900원까지 올라갔던 주가는 열흘 만에 4475원까지 곤두박질치며 50% 이상 빠졌다. 이 전 총리는 종로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상대로 대승했지만, 이와는 무관하게 관련 테마주의 주가는 폭락한 것이다.

선거에서 패배한 황교안 전 대표 테마주로 분류됐던 한창제지 역시 16일 주가 약세를 면치 못했다. 황 전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후 한창제지 주가는 큰 폭으로 움직였다. 1월 3000원대 초반이었던 이 종목 주가는 2월 초 2000원대로 내려갔다가 중후반부터는 4000원대로 확 뛰었다. 이후 3월 19일엔 1655원까지 떨어졌고, 이후 다시 급등해 3710원까지 올라갔지만 총선이 끝난 후엔 2000원대도 위협받는 208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창제지는 최대주주인 김승한 회장이 황 전 대표와 성균관대 동문이고, 사외이사인 목근수 씨가 황 전 대표의 사법연수원 동기라는 이유에서 황교안 테마주로 분류된 바 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광진을에서 패배한 오세훈 후보 테마주 진양화학은 총선 하루 전날인 14일 다른 종목들이 빠질 때 유독 크게 주가가 상승했지만, 오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서 주가도 같이 미끄러졌다

총선 직전 3695원이던 주가는 16일 2800원으로 마감해 24.22% 폭락했다. 비례정당으로만 총선에 참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항상 따라다니는 안랩 주가도 크게 내려갔다. 안랩 주가는 총선이 끝난 16일 4월 중 가장 낮은 5만2400원에 마감했다. 전 거래일과 비교하면 6.93%나 빠진 것이다.




 댓글 (0)


테마주 세분
페이지: 1 / 7   


   홍수관련주10
   살인진드기 관련주5
   야쟁 살인진드기 관련주3
   전기차 관련주 TOP 1017
   “제약·바이오, CNS 관련6
   홍수 관련주 테마주4
   희토류 관련주5
이긴 李도 진 黃도…테마주는 다 빠졌다26
   대선태마주 - 정치테마주, 총선 끝나자 폭락48
   정치 - 윤석열 관련주(1) 169
   정치 - 황교안 이낙연 관련주207
   드론 테마주 - 무인 항공 관련주1922
   삼성페이 관련주1977
   다음 달부터 도시가스 요금 4.4% 인상 - 도시가1894
   다음 달부터 도시가스 요금 4.4% 인상-도시가스 1887
   삼성바이오 수혜주(1) 1670
   돈육관련주1866
   .대선테마 - 김무성 관련주2408
     [RE] .대선테마 - 김무성 관련주1640
   대선 테마 - 반기문 관련주1990
   황우석 관련주 홈캐스트2126
   메르스 관련주 - 마스크&손세정제2137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주2354
   방사능 필터 관련주ㅣ방사능 보호제 관련주2673
   사물인터넷 관련주2066
   박원순 관련주2834
   반기문 UN사무총장 관련주2186
   반기문 인맥 관련주2450
   김무성 인맥 관련 테마주(1) 2720
   조류독감 관련주(1) 1916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
[홈마스타] setinterval 사용과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