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증권
모아증권[가입] 로그인 / 회원가입   검색        



  
비검정 뉴우스
 

■전기차 시대 개막/현대 블루온 1720만원 보조금 확정
2011-04-19 01:52:07 댓글:(0)   조회:394
. 
환경부, 올해 전기차 보급에 141억 지원
2011년 04월 18일 (월) 박태준 기자 gaius@et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부가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올해 전기자동차 및 충전인프라에 141억원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1년 전기차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발송했다.
 
업무처리지침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자체에 375대 차량 구입 지원 보조금 68억원을, 공공기관에는 44대분 구입 보조금 7억원을 포함해 총 419대 차량에 구입 보조금 75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시설 설치 지원보조금은 완속충전기 및 급속충전기를 포함해 총 414대분에 66억원을 지원한다.
 
AD모터스와 CT&T·지앤윈텍 등이 생산하는 저속 경차을 구입할 때는 1대당 570만원이 지원되고 고속 경차로 분류된 현대자동차의 블루온을 구입하면 1720만원, 준중형차량인 르노삼성의 SM3는 1940만원이 지원된다. 현대차와 한국화이바가 공급하는 전기차 버스는 1억545만원을 보조해준다.
 
이에 업계 한 대표는 “저속차 지원금이 경차나 준중형차와 비교했을 때 1200만원이상 차이가 나는 것은 정부가 상용차 입장을 너무 봐주고 있다”며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활성화는 도시형 차량인 저속차부터 챙기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번 환경부 발표는 지원차량 대수 700대에서 예상보다 419대로 줄었으며 저속차에 대한 지원 보조금도 예상과 달리 낮게 책정한 것으로 평가된다.
 
환경부는 그동안 보조금 결정을 위해 업계 관계자들에게 동급 내연차 가격과의 차액에서 최대 50%내에서 보조금을 지원할 뜻을 비춰왔다. 아울러 저속차량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기준을 제시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환경부 측은 이번 지침 발표에 앞서 “보조 지원금이 처음 시행되는 만큼 신중을 기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선정한 선도도시 3곳 도시에도 고려해 최종 결정을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당초 700대에서 모자란 200여대 전기차 보조 지원금은 지난 4월 6일 환경부가 발표한 환전기차 보급을 선도할 3개의 지방자치단체(서울·영광·제주)에 지원될 예정이다.
 
이는 서울시의 도시형(카쉐어링 등)과 제주도의 관광생태형(관광용 렌트·투어버스 등), 영광군의 구내근린형(안내·순찰 등)에 지원될 계획이다. 
. 




 
댓글쓰기는 회원(로그인 하신분) 이상 가능합니다.


댓글 (0)


비검정 뉴우스
페이지: 1 / 2   

   무상급식 투표 그 이후 1094
   개성공단 입주업체 15곳 선 562
   [능률교육] ★★박정희경호실 503
   [우수AMS] ■전기차 시대 592
  ■전기차 시대 개막/현대 블 395
   [동원수산] 일본참치어선 9 978
   [케이피엠테크] ■ 내일 마 446
   [스페코] 방산주모음 959
     [RE] [스페코] 방산주모(2) 982
   철도 직접 관련주 411
   [토자이홀딩스] 희토류 관련 585
   [유니더스] ■콘돔 사재기 494
   [인터엠] 철도테마 시작. 512
   [대국] ■■신테마 소고기테 415
     [한일사료] ■오바마 한미 465

[1]  [2]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1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